북유럽 신화 Part1 : 세상의 시작

72 / 100

🌍 북유럽 신화: 세상이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북유럽 신화의 세상 창조 이야기를 함께 해볼까 합니다. 준비된 분들은 손을 들어주세요! 아, 손 들기 귀찮으시다구요? 그럼 그냥 따라와주세요! 😜


1️⃣ 깁갭 (Ginnungagap): 우주의 시작

우주의 시작에는 깁갭이라는 무한한 공간만 있었어요. 이건 좀… 우리 인생의 월요일 아침 같은 느낌? 아무것도 시작되지 않은 상태! 깁갭은 아무것도 없는 중간 지대로, 그 주변에는 두 개의 극단적인 세계가 있었습니다. 이 두 세계는 서로 대립하면서도 서로를 필요로 했어요. 마치 커피와 우유처럼요! 이 두 세계의 상호작용은 모든 창조의 시작이었습니다.

북유럽 신화

2️⃣ 니플하임 & 무스펠하임: 냉기와 뜨거움의 대결

깁갭 주변에는 두 개의 세계가 있었어요. 니플하임(냉기의 세계)와 무스펠하임(뜨거움의 세계). 이 둘은 서로 마주치면서 대립했죠. 마치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뜨거운 아메리카노가 싸우는 것 같은 느낌? 😂 니플하임에서는 독이 흐르는 강 엘리브가르(Elivagar)로 가득 찬 곳이었어요. 반면 무스펠하임은 불과 뜨거운 바람이 불어오는 곳이었죠. 이 두 세계의 만남은 우주의 창조를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되었습니다.

3️⃣ 이미르 & 아우둠라의 탄생: 녹아나온 두 주인공

뜨거운 무스펠하임의 열기가 니플하임의 얼음을 만나 녹이면서 이미르와 아우둠라가 탄생했어요. 뭐, 물론 이렇게 간단하게 설명하면 안 되겠죠? 상상력을 발휘해서 생각해보세요! 뜨거운 여름날, 아이스크림이 녹아서 생긴 물웅덩이에서 거대한 거인과 소가 나왔다고 생각하면 되겠죠? 😆 이미르는 프로스트 거인으로, 그의 몸에서 땀이 나와 다른 거인들이 탄생했습니다. 그의 발밑에서는 남자와 여자가, 그의 겨드랑이에서는 아들이 탄생했습니다. 아우둠라는 니플하임의 얼음을 핥아 먹으면서 첫 번째 신 뷔리를 만들어냈습니다.

4️⃣ 뷔리의 탄생: 아우둠라의 놀라운 능력

아우둠라는 니플하임의 얼음을 핥아 먹으면서 첫 번째 신, 뷔리를 만들어냈어요. 얼음을 핥다가 신을 만들다니, 이건 좀 대단한 능력 아닌가요? 내가 아이스크림을 핥을 때는…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데… 😅 뷔리는 첫 번째 신으로, 그의 탄생 이후에 아들 보르(Borr)를 낳았습니다. 보르는 그 후에 거인 베스틀라(Bestla)와 결혼하여 세 아들을 낳았습니다: 오딘(Odin), 빌리(Vili), 그리고 베(Ve).

5️⃣ 이미르의 죽음: 세상 창조의 시작

이제 이야기의 핵심! 이미르를 죽인 이유는 뭐였을까요? 이미르, 그리고 그의 후손인 프로스트 거인들은 혼돈과 원시적인 힘을 상징해요. 오딘과 그의 형제들은 이 원시적인 힘을 제어하고 새로운 세계의 질서를 세우기 위해 이미르를 죽였다고 생각됩니다. 마치 우리가 방을 정리할 때 불필요한 물건을 버리는 것처럼요. (물론, 이미르를 ‘불필요한 물건’이라고 부르는 건 좀… 😂)

6️⃣ 세상의 창조: 이미르의 몸을 이용한 대장정

오딘과 형제들은 이미르의 몸을 이용해 세상을 창조했어요. 바다, 산, 하늘, 나무… 모든 것이 이미르의 몸에서 만들어졌죠. 이건 좀 마치 레고 블록으로 다양한 건물을 짓는 것 같은 느낌? 이미르 블록으로 만든 우주 레고 세트!


이렇게 북유럽 신화의 세상 창조 이야기를 함께 해봤습니다. 어떠셨나요? 재미있게 읽으셨길 바라요! 북유럽 신화는 복잡하고 깊은 내용을 가지고 있지만, 재미있게 풀어서 이해하면 더욱 흥미진진하게 다가올 거예요. 다음에도 재미있는 이야기로 찾아뵐게요! 😁👋

Leave a Comment